2017 커커 헤어 트렌드 ‘ARTISTICA’

최광숙 기자l승인2017.01.04 08: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뷰티 최광숙 기자] ㈜커커(대표 이철)가 2017 헤어 트렌드를 발표했다. 이번 2017년 헤어 트렌드 ‘Artistica’는 BOBO ARTISTICA(현실 속에 또 다른 현실)와 VIVO ARTISTICA(내 안에 또 다른 나)이다.

커커는 1997년 ‘Like a Free’라는 주제로 헤어 트렌드를 발표한 이후로 패션, 소비 성향, 라이프 스타일 등의 트렌드를 짧게는 3개월, 길게는 6개월에 걸친 분석을 통해 매년 헤어 트렌드를 발표하고 있다.

VIVO ARTISTICA
강인한 걸 크러시의 또 다른 표현 ‘VIVO’는 비비드한 컬러로 자신감 넘치는 여성의 모습을 대변한다. 무채색과 비디드 컬러가 이루어내는 경쾌한 리듬이 포인트이다.

2017년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는 라운드 커트와 사랑의 심볼 ‘하트’에서 영감을 받은 머시룸 헤어스타일은 페이스 라인의 곡선이 부드러운 이미지를 연출하여 비비드 컬러의 강인함과 조화를 이뤄 자신감 넘치는 여성미를 잘 표현했다. 또한 2017년 트렌드 컬러인 블루와 그린을 포인트 컬러로 사용하여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싱그러운 봄을 컬러로 표현한 단발머리 스타일. 막 움튼 새싹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의 조합이다. 말괄량이 같은 처피 뱅과 다양한 컬러의 조합으로 트렌디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이 특징이다.

BOBO ARTISTICA
'BOBO’는 로코코 시대 귀족의 컬러인 비비드 퍼플과 귀족 컬러로 불리는 무채색의 조화이다. 흑백 대비를 베이스로 고급스러움을 자아내고, 여기에 비비드 컬러를 매치해 트렌디한 룩을 완성한다.

다소 지루해 보일 수 있는 롱 레이어드 헤어의 단점을 커버한 풍성한 볼륨 웨이브 스타일. 공기를 살짝 불어 넣은 듯 자연스러운 곡선이 퍼플 컬러와 조화를 이루어 우아하고 고혹적인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포인트로 사용한 애쉬 컬러가 텍스쳐의 질감을 드러낸다.

전체적으로 클래식한 커트를 적용한 쇼트 헤어. 컬의 방향을 살린 세련된 디자인 기법이 돋보인다. 소프트 펌으로 무게감을 드러내면서도 부드러움을 강조했다. 동양인의 두상에 어울리는 헤어스타일로, 누구나 쉽게 소화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Head Director_ Go sinsung Director_ Ko mire Adviser:_Park jehee
Hair_ Park ha, yang eun kyung, Lee ji yoo, Kim Seong Hyun, Jun jong kuk, Lee chung soo, Cho hyeonho, Amy Jo, Jo a ra
Media Art_ Kim Sunghun Make-up_ kong hyeryun, Choi Dayoung
Photo_ kim mooil Presentation_ Hwang joowon Styling_ Oh juyeon

 


최광숙 기자  thebeauty140@naver.com
<저작권자 © 더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아트 경기 군포시 용호2로 11 |  대표전화 : 02-2273-2773  |  등록번호 : 경기 아51206  |  등록연월일 : 2015년 4월 24일
제호 : 더뷰티  |  발행인겸 편집인 : 최광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숙
Copyright © 2019 더뷰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