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히텐슈타인 박물관 명품전- 루벤스와 세기의 거장들

조세훈 에디터l승인2015.12.24 15: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피터르 파울 루벤스, 클라라 세레나 루벤스의 초상, 1616년경, 목판 위 캔버스에 유채
PhotoⒸLIECHTENSTEIN. The Princely Collections, Vaduz–Vienna.

[더뷰티 조세훈 에디터]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리히텐슈타인박물관 명품전-루벤스와 세기의 거장들>전을 2016년 4월 10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대표적인 루벤스 컬렉션이자 유럽 최고의 왕립 박물관 중 하나인 리히텐슈타인 박물관의 소장품을 국내 최초로 소개하는 대규모 전시이다.

리히텐슈타인 공국은 현재 오스트리아와 스위스 사이에 자리 잡은 작은 나라로, 오스트리아의 가장 오래된 귀족 가문이자, 합스부르크 왕가의 핵심세력이었다.

이들이 수집했던 미술품은 유럽의 왕실 박물관 중에서도 손꼽히는 명작으로, 르네상스에서부터 바로크, 근대 비더마이어 시대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의 수많은 명작들이 포함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에는 리히텐슈타인 박물관의 소장품 중 회화, 조각, 공예, 판화, 태피스트리 등 엄선된 작품 120여 점이 선보이며, 루벤스와 반다이크, 브뤼헐 등 국내 관객에게도 잘 알려진 플랑드르 작가들의 대표작들이 소개된다.

미술사에서 가장 성공한 화가로 평가되는 루벤스는 화가이자 외교관, 인문주의자, 교육자, 사업가로 현실의 삶 속에서 자신의 이상을 마음껏 구현했던 보기 드문 인물이었다.

▲ 피터르 파울 루벤스 아기 에리크토니오스의 발견, 1616년경, 캔버스에 유채
PhotoⒸLIECHTENSTEIN. The Princely Collections, Vaduz–Vienna.

장엄하고 화려한 종교화, 신화화 및 역사적 스토리를 간직한 유화 스케치, 루벤스가 직접 제작 지휘한 유명 태피스트리 연작인 ‘데키우스 무스’등 루벤스의 대표작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박물관 측은“대표적인 루벤스 컬렉션으로 잘 알려진 리히텐슈타인 궁정의 최고 걸작들을 국내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일 뿐만 아니라, 루벤스가 활동했던 17세기 전후한 유럽의 역사와 예술을 다각도에서 조망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밝혔다.
[사진제공: 국립중앙박물관]

 

 

 

 


조세훈 에디터  lovecsh7@naver.com
<저작권자 © 더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훈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미디어아트 경기 군포시 용호2로 11 |  대표전화 : 02-2273-2773  |  등록번호 : 경기 아51206  |  등록연월일 : 2015년 4월 24일
제호 : 더뷰티  |  발행인겸 편집인 : 최광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광숙
Copyright © 2019 더뷰티. All rights reserved.